센터장 인사말

청소년의 자존감을 높여주고,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를 터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청바지는 청소년복합치유문화공간 ‘위로매점’을 열었습니다.

기존 상담공간에 대한 편견을 극복하기 위해 청소년이 좋아하는 카페 공간에 
놀이와 상담, 동아리, 쉼 등을 함께 할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습니다.
이 또한 새로운 도전입니다!  

교육부에 따르면, 코로나가 시작된 2020년 초중고 학생 심리상담은 
620여만 건에 달해 전년대비 32.6%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2021년 전국 초중고(1만1700여개)에 배치된 상담교사는 
3785명으로 32% 수준입니다. 

상담교사와 충분한 소통을 하지 못하는 청소년들은 
또래관계망이 깨지거나, 학교폭력과 우울증 등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사각지대에 내몰린 청소년 심리지원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지금, 정신건강 장애로 위기에 처한 청소년에게
사회성 발달과 스트레스에 대한 회복탄력성을 높일 수 있도록
심리치유 프로그램이 지원되어야 합니다. 

청소년 전문가들은 자존감과 행복감은 비례한다고 진단하고 있습니다. 
청소년들의 자존감을 어떻게 높여줄 수 있을까요?  
‘숲으로 가는 행복열차’처럼 융합형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청소년의 자존감을 높여주고, 또래들과 공감·소통·배려를 익혀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를 터득할 수 있도록 
장(場)을 펼쳐줘야 합니다. 

‘숲으로 가는 행복열차’를 시작한지 10년...
그동안 4900여명의 참가자들과 숲에서 울고 웃었습니다. 
학교적응이 힘든 학생들의 자존감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숲이라는 공간에서 풀어냈습니다. 
학생들이 자기탐색과 자기이해, 자기표현을 경험하고 
협동과 창의적 활동을 통해 유능감과 성취감을 맛보았습니다. 
이를 통해 청바지는 학생들의 자존감을 높이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청바지'가 희망을 잃어가는 청소년들이 아름다운 꿈을 꾸고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2022년 '위로매점'을 열며...

청바지 센터장.png
길게 로고.jpg